[ 화제 ] 정다은과 한서희, 동성연애! 쇼윈도? 사귄다, 안 사귄다. 번복의 의미는...
상태바
[ 화제 ] 정다은과 한서희, 동성연애! 쇼윈도? 사귄다, 안 사귄다. 번복의 의미는...
  • 비오비
  • 승인 2019.10.08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심을 받고 싶은걸까?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얼짱시대' 정다은과 동성 열애 이슈...
연일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계속 해서 이어지는 허구와 진실은 무엇 일까?

한서희는 10월5일 불거진 정다은과의 열애설에 "정다은 언니랑 아는 사이인 건 맞는데. 전혀 사귀는 사이 아니다. 저는 현재 5개월째 사귀는 남자친구가 있다" 라고 자기의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그는 단호히 부인 하였던 입장과 전혀 다른 행보를 보인다. 해프닝으로 끝날 수 있던 열애설을 식을 새 없이 만들어내고 잇는것이다. 여러분이 원하시는지 알겠으나, 전혀 그런 사이가 아니므로 그만 엮어달라"라고 호소까지 했던 한서희 였던 것이다.

그러나 이후 SNS를 살펴보면, 극과 극 온도 차를 드러내고 있다. 한서희는 SNS에 정다은과 미묘한 관계를 암시하는 글을 여러 차례 올렸다. 정다은이 자신의 운동화 끈을 묶어주는 사진을 올리며 "노력은 가상한데 거기까지야. 난 넘어가지 않아. 언니 미안" 이라고 글을 올렸다.

출처= 한서희 인스타그램
출처= 한서희 인스타그램

더불어 최근 함께 베트남 다낭 여행을 다녀온, 다정한 투샷을 과시하기도 했다. 한서희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엔 기내에서 서로 볼 뽀뽀를 시도하는 모습이 공개 하였다. 이에 앞서 정다은과 손을 잡은 사진도 있었다.

정다은 역시 자신의 SNS에 "W/ SEOHEE (다은/서희) 첫번째 다낭 여행. A.K.A 내 여자친구 "허니문에 온 것 같다" 는 글을 영어로 적어 애정을 표현 하였다. 결국 10월7일 한서희는 정다은과열애설을 번복 하기까지 하였다. 정다은과 같이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하여 "아는 언니" 라고 선을 그었던 입장을 뒤엎고 "사귄 지 오래되었다 " 라고 인정 한것이다.

먼저 정다은이 "사귀면 윙크 하라고 해서, 윙크 했고, 눈 두 번 깜빡" 이라고 해서 두번 깜빡였다" 라고 간접적으로 열애 사실을 인정한것이었다.

출처=한서희,정다은 SNS
출처=한서희,정다은 SNS

한서희는 네티즌들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자 "뭐야 떠먹여줘도, 자꾸 아니라고 대중이 그러니까 나도 모르겠다" 라고 하여 답답해 하기도 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근데 여러분이 생각 하시는 것보다 더 오래 됐을 거다. 그치 언니?" 라고 오랜 인연을 강조하였고, 정다은 또한 고개를 끄덕였다. 그간 열애설을 부인했던 이유에 대해선 "왜 계속 거부를 했냐면 언니가... 이건 나중에 얘기하는 걸로 하겠다" 라고 말끝을 흐려 궁금증을 만들어내고 있는것이다.

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한서희는 "우리가 뭐 했다고 해도 또 비즈니스 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라고 걱정 하였고, 정다은은 "그런 비즈니스를 왜 하냐" 라고 답하였다. 더불어 정다은은 "축하한다" 라는 네티즌들의 말에 "감사합니다" 라고 답하였다. 이어 "여기은 서희 집이다. 방이 하나 남아서 세들어 살까 생각 중이다" 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과감한 스킨십도 서슴지 않은 두 사람이다. 방송 말미 한서희는 정다은에게 "가슴 만지지마. 집 안에 우리 둘 만 있는게 아니라 7,000여명이 지켜보고 있다" 라며 "언니가 가슴 만지는게 찍혔잖아" 라고 말하기도 하였다. 이처럼 연인사이 임을 어필하였던, 두 사람. 그러나 한서희는 하루 사이 입장을 또 번복 하였다.
 

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출처=한서희 인스타그램

그는 오늘 (10월8일) SNS에 " 딱히 인정한 적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기사가 뜨니까 여러분이 원하는대로 '비레퍼' (비즈니스 레즈 퍼포먼스 줄임말) 짓을 하겠습니다. 알겠죠?" 라고 비꼬았다.

한서희는 "아무튼 인정한 게 됐는데 거기다 대고 아니라고 다시 해명 하기도 뭐하고 그래서 그냥 쇼윈도 커플 하렵니다" 라고 밝혔다. 곧바로 라이브 방송을 통해서 "나 전국적으로 게이 됐다. 빨리 나 이렇게 만든 거 빨리 죄송 하다고 그래라" 라고 정다은에게 사과를 요구 하기도 하였다. 한서희는 "오해 하는 게 있다. 우리가 알고 지낸지 얼마 안됐다. 정다은이 출소 한지도 얼마 안 됐다" 라며 "우리 안 만난다. 안 사귄다. 아무튼 예쁜 사랑 안 하고, 우린 예쁜 우정이다" 라고 밝히며, 네티즌들의 혼란을 가중 시키고 있다.

한서희와 정다은은 무엇을 이야기 하고 싶은건지, 솔직한 커밍아웃인지, 의구심을 자아낸다. 대중의 관심을 받기 위해 하는 것이거나, 그냥 해프닝 인것인지, 명확 하게 해야 할 필요가 있는것이다.

 

www.bobcnm.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콘텐츠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