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제 ] 래퍼 ‘염따, 벤틀리 수리비를 위해 시작한, 티셔츠 판매 하루 4억 매출→돈 필요 없어...NO 그만 사!
상태바
[ 화제 ] 래퍼 ‘염따, 벤틀리 수리비를 위해 시작한, 티셔츠 판매 하루 4억 매출→돈 필요 없어...NO 그만 사!
  • 비오비
  • 승인 2019.10.0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염따가 하루 만에 4억 이라는 어마어마 한 매출을 일으키는 티셔츠가 판매가 되어, 염따는
더 이상 팔지 않겠다고 하여 화제 이다.  9월5일 염따는 자신의 SNS에 "그냥 오늘 문 닫는다.
더 이상은 싫다. 그만 사 제발" 이라는 글을 올려 팬들의 아쉬움(?)을 샀다.

최근 지난 달 래퍼 염따는 자신의 자동차로 동료 래퍼 더콰이엇의 벤틀리를 박아 일부 파손 시키는 사고를 냈다. 이에 좌절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SNS에 게재하여, 슬픔(?) 을 관심을 끌었다. 이후 염따는 지난 9월3일 자신의 SNS을 통해 '벤틀리 수리비를 벌기 위해 티셔츠, 슬리퍼, 후드 티셔츠 판매를 시작한다." 라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 하였다. 염따는 굿즈 판매 사이트를 자신의 SNS 계정에 걸어 놓는 방식으로 의상을 판매 하였다.

 

출처=인스타그램
출처=인스타그램

수익은 상상 이상이었다. 하루만에 4억원의 수입을 얻은 것. 염따는 1만5000명이 구매한 모습과 4억원의 매출까지 공개 하였다. 분명 신나야 되는 일인데, 래퍼 염따가 직접 포장 작업과 배송 작업까지 해야 하기 때문에 구매 중지를 호소하기에 이르렀다.

염따는 4일 SNS에 "야 야 이제 멈춰" 라며 "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만에 4억 벌었지 뭐야. 부탁할게..정중하게 부탁할테니 제발 이제 구매를 멈추기 바란다. 더 이상은 안돼. 내가 할 수 있는 택배가 아니다" 라고 소리쳤다. "더 이상 너희의 소중한 돈을 낭비하지 말란 말이야" 라고 하여 웃음을 터뜨렸다. 오히려 그만 사라는 문구가 관심을 가지며, 이 같은 염따의 호소에도 오히려 실검 1위를 하며, 그는 강제 환불과 구매 금지를 호소 하여서 큰 관심을 끌게 된것이다.

출처=인스타그램
출처=인스타그램

그는 취소 건수가 적힌 화면을 보여주며, 취소 잘 선택했다. 제발 취소해" 라고 말하는가 하면 "택배 안 돼" 라고 말하며 구매한 목록에서 강제 환불 처리를 진행 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의상에 사인해서 보내달라는 문의가 폭주하자 "사인 해달라고 댓글 달지 마라. 이거 산 사람들, 나중에 사인회 같은 거 할 테니까 달지 마라. 사이트 폭파 된다" 라며 "댓글 달다가 담이 왔다" 라고 밝혀 또 한 번 웃음을  만들어낸다.

출처=인스타그램
출처=인스타그램

결국 염따는 예정된 기간보다 일찍 굿즈 판매를 멈추기로 결정 한 것이다. 하루 매출 4억이 나왔는데도 더 이사 팔지 않겠다는 것에 오히려 대중들에게 더 관심을 끄는것이다. 돈도 필요없으니 제발 부탁이니 주문을 하지 마라고 하니, 염따의 의류를 모르는 사람 들에게도 오히려 홍보가 되어버린것이다. 앞으로 염따의 티셔츠가 어떻게 될지가 대중들에게 이목을 끄는것이다.


한편 염따는 창모와 의기투합한 앨범 '돈 (Touch My Phone') 을 9월4일 발표하였다.

www.bobcnm.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콘텐츠
이슈포토